[2016 03] 이태우 교수 OLED 발광효율 높인 신기술 개발

admin | 2016.07.11 15:59 | 조회 143


 LCD보다 가볍고 얇은 화면에 이리저리 구부릴 수 있는 `꿈의 디스플레이` OLED의 효율성을 크게 높일 수 있는 기술이 포스텍 연구팀에 의해 개발됐다.

 포스텍 신소재공학과 이태우<사진> 교수 연구팀은 기존의 OLED와 비슷한 수준의 발광효율을 지녔지만, 훨씬 간단하고 저렴하게 생산이 가능한 고효율 OLED를 개발, 재료과학 분야의 세계적 권위지인 `어드밴스드 머터리얼스`에 최근 게재했다.

 이 기술은 단순한 공정과 낮은 생산비용에도 기존 18.3%에 그쳤던 발광효율을 24%로 크게 높여 OLED의 시장 점유율 및 저가형 디스플레이 산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논문은 일반인에게도 레이만스 초록(Layman`s abstract)을 통해 공개되는 최상위 논문으로 평가되기도 했다.

연구팀은 용액공정 과정에서 발광체의 뭉침현상을 제어할 수 있는 용매를 사용해 소자 표면에 발광층의 코팅이 매끄럽게 이뤄지도록 하고 박막의 균일도 및 발광 효율을 향상시켰다. 

연구를 주도한 이태우 교수는 “간단한 공법과 형광 발광체 사용으로 생산 비용이 크게 줄어든 반면, 기존의 증착 공정을 통한 인광 소자에 뒤지지 않는 발광효율을 지닌 형광 소자를 구현했다”며 “이번 성과로 용액공정을 통한 저가의 유기발광소자의 제조에 대한 관심이 더욱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